[TEN 인터뷰] ‘김비서’ 강기영, “모든 현장이 경험 기회…아직도 깨고 나올 세계가 많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기영 인터뷰,김비서가 왜 그럴까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박 사장 역을 맡아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던 배우 강기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기영은 최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에서 박유식 사장 역을 연기했다. 그룹 부회장 이영준(박서준)에게 “오너야”라고 부르며 진지하게 연애 조언을 하지만 정작 자신의 사랑에는 어설프고, 비서(예원)의 실수에 매번 당황하는 박 사장 캐릭터를 능청스럽게 표현했다. 덕분에 강기영이 등장하는 장면에는 늘 활기가 넘쳤고, 극 전체의 분위기도 유쾌했다. ‘김비서’의 인기몰이에 큰 역할을 했음에도 그는 겸손했다.

“반응이 너무 뜨거워서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이런 작품을 또 다시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배우들은 물론 스태프들의 조합이 너무 좋고 재밌었어요.”

강기영이 연기한 박유식은 원작 웹툰과 가장 합치한다는 평을 들은 캐릭터였다. 강기영은 “웹툰을 보고 ‘박유식은 내가 해야겠다’라는 자신감이 들었다. 박준화 감독님과 ‘싸우자 귀신아’ 때부터 맺은 인연이 있어 말씀드려볼 수 있었다”며 “원작과의 싱크로율을 최대한 높이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편한 자리에서는 박유식과 실제 성격이 비슷한 것 같아요. 인원 수가 많아졌을 때는 낯가림이 조금 있거든요. 능청스러운 연기를 대학생 때나 데뷔 때부터 자주 했어요. 그때부터 희극적인 끼를 보여주는 방법을 잘 다졌던 것 같습니다. 박유식 같은 인물을 맡았을 때 처음엔 부담스러워도 성공했을 땐 짜릿함을 느껴요.”

박준화 감독과의 재회는 강기영이 마음껏 애드리브를 펼치는 데도 도움이 됐다. 박 사장 캐릭터에 착 달라붙은 “오너야”와 “이영준 뇌는 24시간 풀 가동인가?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와 같은 대사들이 전부 그의 애드리브였다. 강기영은 “드라마 시작 전, 감독님과 캠핑을 다녀왔다. 그때 감독님이 ‘김비서’로 떴으면 한다고 했다. 그 바람이 이뤄진 것 같아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리허설 때 하면 안 웃길까봐 촬영이 시작될 때 애드리브를 보여주는 편이에요.(웃음) 다만 맥락을 벗어나는 애드리브는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평소에도 정해진 슬랩스틱 코미디보다는 순간적인 센스와 상황이 웃겨서 발생하는 코미디를 좋아해요. 영화 ‘롤러코스터’에 나온 하정우 선배나 조정석 형이 작품에서 보여주는 개그 감각처럼요. 정극도 잘하는데, 희극에서도 자신만의 스타일이 느껴지거든요.”

강기영 인터뷰,김비서가 왜 그럴까

애드리브의 장인으로 자리매김한 강기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간 주로 남자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 온 강기영은 ‘김비서’를 통해 처음으로 로맨스 연기도 선보였다. 그는 “이번만큼은 제가 맡은 캐릭터가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고, 잘 마무리돼서 뿌듯하다”고 밝혔다.

“원작 웹툰에서 서진(서효림)과 박 사장 사이에 농도 짙은 키스신이 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베드신이 나올 줄은 초반에 대본을 받을 때까지도 상상하지 못했어요. 슈트를 입어야 해서 운동을 좀 열심히 했어요. 베드신이 있는 줄 알았다면 더 열심히 해볼 걸 그랬습니다.(웃음) 영준이가 있는데 유식이가 몸이 좋아 보이는 것은 욕심일 것 같기도 했고요.”

이제는 ‘만찢남’이자 제작진이 극의 활력을 위해 러브콜을 보내는 배우의 대열에 올라선 강기영. 2009년에 연극 ‘나쁜자석’으로 데뷔한 이후 단역에서 조연으로, 조연에서 주조연으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그간의 제 연기를 그래프로 그려본다면 계속 성장하고 있는 것 같아 뿌듯합니다. 물론 상승 곡선을 그리다가 내려올 수 있다는 것도 알아요. 앞으로 맡을 배역들 중 아쉬운 것도 있을 거고요. 예전에는 현실과 이상의 괴리 때문에 힘들고, 과호흡이 올 때도 있었어요. ‘현재’를 못 즐겼던 거죠. 그럴 바에는 현실에 충실하고 최대한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로 했어요. 현장에서 여유를 많이 배웠어요.”

그는 올해 하반기에도 MBC 새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와 영화 ‘엑시트(EXIT)’ 촬영 등으로 바쁘게 보낼 예정이다.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특전사 출신의 전업주부 역할을 맡았으며, 최근 촬영이 시작됐다. 강기영은 “‘김비서’에서 박서준을 보는 맛에 살았다면, 지금은 소지섭 형을 보는 맛에 살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세 가지 색 판타지-생동성 연애‘를 연출한 박상훈 감독님의 작품입니다. 함께했던 감독님이 불러주면 감사하게 달려가는 편이에요. 감독님의 페르소나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하.”

앞으로 그는 조정석처럼 독보적인 배우로 자리잡고 싶다고 했다.

“진지하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캐릭터도 유연하게 연기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쉽지 않은 일인 터라 모든 현장이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껍질을 깨고 나왔다 싶으면 아직도 깨고 나와야 할 세계들이 너무 많더라고요. 친근하면서도 넓은 역량을 가진 배우로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