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부산서 올라온 쌈디 부모님, 점찍은 며느릿감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쌈디와 부모님의 하루./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쌈디와 부모님의 역동적인 하루가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쌈디와 그를 보기 위해 서울에 상경한 어머니, 아버지와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누구나 경험해 봤을 법한 부모님의 잔소리와 일상적인 모습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쌈디는 맛있는 집밥을 먹이기 위해 삼계탕, 전복장, 장조림, 주먹밥, 유부초밥 등 음식을 한 가득 해 오신 어머니 덕분에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의 초호화 아침밥을 먹는다. 입이 짧은 그에게 하나라도 더 먹이고 싶은 부모님의 정성이 느껴지는 밥상이 훈훈함을 선사한다.

혼자 사는 아들을 생각하는 깊은 마음만큼 점점 말이 늘어가는 어머니와 익숙한 듯 이에 대응하는 쌈디의 티격태격 케미도 폭발한다. 아버지는 씬스틸러처럼 두 사람 사이에서 평화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부모님과 외출 도중 맛있는 한 끼를 대접하던 쌈디는 갑자기 툭 튀어나온 결혼 이야기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 자리에서 어머니와 아버지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극찬한 워너비 며느릿감도 밝혀진다.

쌈디와 부모님의 사람냄새 나는 이야기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