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이영자, 밴쯔 먹방에 “배신당한 느낌…2% 부족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이영자가 처음으로 밴쯔의 먹방에 실망을 표한다.

오는 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랜선라이프’ 5회에서는 밴쯔가 뉴욕의 맛을 찾는 먹방을 보여준다.

최근 녹화에서 밴쯔는 무더위에도 지치지 않는 식욕을 폭발시켰다. 다양한 맛집에서 펼쳐지는 콘텐츠인 ‘밴쯔로드’로 색다른 야외 먹방을 펼친 것.  독특한 카메라 워킹부터 현란한 장비 설치까지 야외 방송에서만 볼 수 있는 비하인드 묘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후 본격적인 뉴요커 먹방을 선보이던 그는 갑자기 정체불명의 음식에 꽂혀 폭풍 흡입을 시작했다. 급기야 촬영을 중단해 MC들을 놀라게 했다고.

특히 이날 밴쯔의 먹방을 유심히 보던 이영자는 그의 남다른 먹심(心)에 “배신당한 느낌”이라며 처음으로 실망(?)을 표출했다. “2% 부족하다”며 자신만의 남다른 미식 철학으로 밴쯔를 반성(?)하게 만들었다고 해 그 전말에 궁금증이 쏠린다.

이밖에도 맛집 천국인 연남 라이프를 꿈꾸며 서울 자취집을 구하기 위한 밴쯔의 분투가 펼쳐질 예정이다. 남다른 식욕을 자랑하는 밴쯔의 남다른 주거 조건도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