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이성민 “숨 내쉬는 시점까지 철저히 계산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성민/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성민이 영화 ‘공작’에서 호흡마저도 철저히 계산하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공작’에서 북한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 역을 맡은 이성민을 만났다.

이성민은 “나한테 없는 부분도 리명운을 통해 보여줘야 해서 부대끼고 힘들했다. 편안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걸 선호하는데 리명운은 그렇지 않은 인물이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는 있는 그대로의 내 감정을 표현하는 것인데 리명운은 속내를 감추고 이야기를 해야하니 힘들었다. 또한 그런 얘기가 진실인 것처럼 말하면서 긴장감을 유지해야 했다. 머릿속으로는 계산이 됐는데 실연이 잘 안됐다. 눈 깜빡이는 것조차, 숨 쉬는 것조차 어느 시점까지는 참아야겠다고 계산하고 연기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활동하던 대북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실화 첩보극이다. 오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