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기애, ‘최고의 이혼’ 출연 확정…차태현과 모자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남기애/사진제공=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배우 남기애가 KBS2 새 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 연출 유현기)에 합류한다.

오는 10월 처음 방송되는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생각 차이를 유쾌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다.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로 이어지는 탄탄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남기애는 극 중 조석무(차태현)의 엄마 ‘백미연’ 역을 맡아 현실 공감 연기를 펼친다. 백미연은 까다로운 남편과 그에 못지않게 까다로운 자식들 사이에서 분투하며 살아온 인물. 남기애는 이러한 백미연의 모습을 서글서글하고 단아한 면모로 그려낼 예정이다.

남기애는 tvN ‘또 오해영’, MBC ‘W(더블유)’, KBS 2TV ‘완벽한 아내’, SBS ‘수상한 파트너’ 등에 출연했다. 특히 tvN ‘마더’에서는 이보영의 친모 ‘홍희’ 역할로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남기애는 현재 KBS2 저녁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 출연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