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나타나자 일본팬 ‘열광’…현지 쇼케이스 개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일본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연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온앤오프가 일본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온앤오프는 지난달 31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마이나비 블리츠 아카사카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어 약 2500명의 관객들과 호흡했다. 일본어로 번안한 데뷔곡 ‘온앤오프(ON/OFF)’를 포함해 ‘플라이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 ‘캣츠 왈츠(Cat’s Waltz)’, ‘러브 애로우(Love Arrow)’ 등의 무대로 쇼케이스를 채웠다.

리더 제이어스는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새로운 곡도 있고 일본어 발음이 어렵기도 해서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무대에서 멤버들이 너무 잘해줘서 좋았고 많은 퓨즈 분들이 응원소리가 힘이 됐습니다, MC께서 유쾌하게 이끌어주셔서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며 “잊지 못하고 소중한 날이었습니다”고 말했다.

앞서 온앤오프는 일본 유명 레이블인 빅터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하고 현지 활동을 준비해왔다. 오는 5일까지 일본에서 현지 언론 인터뷰 등 사전 프로모션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