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아치 느와르’ 9월 개봉… ‘미스터 션샤인’ 김병철, 삼류건달 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양아치 느와르’/ 사진제공=키노크러시

전작들을 통해 마니아층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아온 강효진 감독이 오는 9월 ‘양아치 느와르’로 관객들과 만난다.

강 감독은 ‘육혈포 강도단’ ‘미쓰 와이프’를 통해 대중적 인지도를 확보했다. 또 ‘나쁜 피’ ‘폭력의 법칙: 나쁜 피 두 번째 이야기’로 두터운 마니아층 또한 형성하고 있다.

강 감독 신작 ‘양아치 느와르’는 삶의 전부였던 약혼녀 ‘미영’을 사고로 잃게 된 삼류 건달 ‘창도’가 가해자인 ‘희성’에게 본인만의 방식으로 복수해가는 과정을 그린 블랙 코믹 느와르.

최근 tvN 주말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김병철이 삼류 건달 창도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여기에 다양한 작품 활동으로 가능성을 인받았던 신예 배우 곽지유가 희성을 맡아 캐릭터와 혼연일체의 연기를 선보인다.

뿐만아니라 강효진 감독의 사단임을 자처하는 김영용, 한여울, 김영무도 출연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