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와이프’ 장승조, 재벌 3세에서 은행원으로…인생작 경신 예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장승조 / 사진=‘아는 와이프’(왼쪽), ‘돈꽃’ 방송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연출 이상엽, 극본 양희승,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초록뱀미디어)에 출연하는 배우 장승조가 전작 ‘돈꽃’의 재벌 3세 장부천 캐릭터를 완전히 지우며 인생작 경신에 나섰다.

장승조는 지난 1일 처음 방송된 ‘아는 와이프’에서 평범한 은행원이자 차주혁(지성)의 절친 윤종후로 등장했다.

윤종후는 다정다감하면서 유머러스한 매력을 뽐냈다. 집에서는 아내, 밖에선 상사에 치이는 가장 주혁의 고민을 들어주며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간 모습을 보여줬다.

장승조는 ‘아는 와이프’가 첫 로맨틱 코미디 도전인데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 동안 맡은 역할 중 실제 성격과도 가장 비슷하다고 한다.

장승조는 “로코물을 굉장히 하고 싶었으나 걱정이 많았다. 아내가 평소 모습을 편하게 보여주라고 조언해줬다. 부담감을 내려놓고 즐기면서 연기하고 있다”며 밝혔다.

‘아는 와이프’는 2회는 2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