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의 통쾌한 판결…수목극 1위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5~6회 캡처/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가 윤시윤의 재벌갑질에 대한 사이다 판결에 힘입어 수목극 전체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지난 1일 방송된 ‘친판사’ 5~6회에서는 강호(윤시윤 분)가 이른바 ‘맷값폭행’을 하고도 죄를 뉘우치지 않는 오성그룹의 후계자 이호성(윤나무 분)에게 선고유예 대신 판사시보 소은(이유영 분)의 의견대로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이후 강호가 한성그룹의 최상무(조승연 분)로부터 은밀히 1억원을 받았다. 그리고 그는 선고로 인해 처지가 더욱 불리해졌다며 칼로 자신을 위협하는 신반장(정민성 분)을 제압했다. 한편 의문의 남자에게서 가까스로 벗어난 수호(윤시윤 분)는 TV를 통해 강호의 모습을 발견하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각각 5.6%(이하 동일, 전국 5.3%)와 6.9%(전국 6.4%)를 기록했다. KBS2 ‘당신의 하우스 헬퍼’는 각각 2.9%(전국 3.0%)와 3.2%(전국 3.2%)를 기록했고, MBC ‘시간’은 각각 3.1%(전국 3.1%)와 4.2%(전국 4.0%)를 기록했다. 이에 ‘친판사’는 동시간대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을 통털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2049시청률에서도 ‘친판사’ 3,4회는 각각 2.5%와 3.4%를 기록했다. 이에 0.8%와 1.1%에 머문 ‘하우스헬퍼’와 0.8%와 1.1%에 그친 ‘시간’을 따돌렸다. 최근 발표된 7월 넷째 주(23~29일) 콘텐츠영향력지수(CPI) 드라마부문에서 1위, 전체 2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재벌을 향해 사이다 판결을 내린 강호의 활약이 펼쳐졌다. 덕분에 전체시청률과 2049시청률에서 동시간대 전체 1위를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친판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