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눈물 머금은 채 분노…비통한 검술 액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이 비통한 감정이 서려있는 분노의 검술로 서슬 퍼런 카리스마를 분출한다.

이병헌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노비로 태어나 처참하게 살다 미국으로 건너가 해병대 대위가 된 유진 초이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조선을 망하게 하는 쪽으로 걷겠다는 결심과는 달리 ‘과격한 낭만’을 위해 나서는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과 ‘러브’를 시작하면서 점차 변해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유진(이병헌)이 이정문(강신일)에게 일본에 유리한 통변을 한 역관에 대해 알려줬다. 또한 장승구(최무성)의 부탁으로 소아(오아연)를 무사히 상해로 갈 수 있게 도움을 주는 등 조선을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유진은 카일(데이비드 맥기니스)에게 자신이 전당포에 맡겨둔, 러청은행에 예치된 고종의 비자금 문서에 대해 의논하면서 깊은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

오는 4일 방송될 9회에서는 이병헌이 분노가 서린 검술 액션을 선보인다. 극중 유진(이병헌)이 외부대신 이세훈(최진호)과 마주친 후 그에게 다가가 비통하게 감정을 터트려내는 장면. 자신의 부모를 죽게 만든 원흉이 이세훈이란 사실을 알게 된 유진은 말을 타고 이세훈의 가마를 뛰어넘으며 자신의 존재를 드러낸 바 있다. 과연 유진이 이세훈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인지, 눈물을 씹어 삼키며 내뱉은 말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병헌의 검술 액션 장면은 충남 논산에 있는 미스터 션샤인 세트장에서 약 3시간에 걸쳐 이뤄졌다. 이병헌은 극중 이세훈의 호위병들을 물리치고 이세훈 앞으로 나아가는 장면 촬영을 위해 연습을 거듭했다. 이병헌은 다양한 동작을 해보면서 의견까지 제시하는 등 상대배우들과 완벽한 액션합을 이끌어냈다. 이병헌은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전광석화 같은 검술 액션은 물론, 감정을 절제한 열연까지 선보였다. 날렵한 동작들로 호위병을 제치고 최진호 앞에 달려 나간 이병헌은 눈물을 머금은 채 분노를 터트려내며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펼쳐냈다.

‘미스터 션샤인’ 9회는 오는 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