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뱅크로버’ 낸 빌런 “사랑스러운 음악 악당이 되고 싶어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첫 미니 앨범 ‘뱅크 로버’를 발매한 싱어송라이터 빌런. / 사진제공=플라네타리움 레코드

싱어송라이터 빌런(Villain)이 지난 1일 데뷔 후 첫 미니 앨범 ‘Bank Robber’(뱅크 로버)를 공개했다. ‘뱅크 로버’는 그간 싱글 ‘비가 내리는 밤에’‘요정’ 등을 통해 팬층을 서서히 형성해 온 빌런이 자신의 음악 세계를 탄탄하고 매력적으로 펼쳐 보인 앨범이다.

곡마다 예측할 수 없는 구성이 돋보이며 독특하면서 중독적인 멜로디가 여섯 트랙을 따라 유연하게 흐른다. 빌런의 큰 장점인 상상력이 빛을 발한 덕이다. 빌런은 “대중 앞에 선보이는 포트폴리오 같은 앨범 ‘뱅크 로버’를 통해 사랑스러운 악당으로 다가가고 싶다”고 했다.

“올해 초 미니 앨범 ‘PLANETARIUM CASE#1, #2’(플라네타리움 케이스 #1, #2)를 발매한 뒤부터 ‘뱅크 로버’를 만들기 시작했어요. 중학생 때 쓴 노래도 있고 한두 달 전에 쓴 노래도 들어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음악에 소질을 보여온 그가 중학생 때 만들었다는 곡은 5번 트랙 ‘밉상’이다. ‘뱅크 로버’의 유일한 피아노 발라드로, 사랑하는 대상에 대한 마음을 ‘빌런’이라는 그의 캐릭터처럼 거칠게 표현했다. 빌런은 “그때만의 순수하고 풋풋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첫 미니 앨범은 정말 다채로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미니 앨범인데도 여섯 곡을 수록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힙합, 알앤비라는 틀 안에서도 음악이 여러 가지 장르로 뻗쳐 나갈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곡마다 BPM(Beats Per Minute, 분당 박자 수)도 다르고, 메인 악기도 다 달라요.”

빌런의 말대로 ‘뱅크 로버’에 수록된 곡들은 고유의 분위기를 갖고 있다. 동시에 하나의 결을 가진 트랙리스트에 따라 촘촘히 연결돼 있어 빌런의 세심함을 느낄 수 있다. 빌런은 “멤버들이 플라네타리움에서 나온 앨범 중 가장 완성도 있는 앨범이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고 밝혔다.

“저마다의 이야기를 가진 여섯 개의 곡들을 하나로 이어준 건 제 목소리 같아요. 앨범은 전제적으로 영화처럼 기승전결로 전개됩니다. 다만 절정이 마지막에 있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서 터지고, 서서히 감정이 가라앉도록 구성했어요. 3번 트랙 ‘Luhvin It’에서 절정으로 치닫죠.”

뭐든지 다 하는 악당처럼 폭 넓은 음악 역량을 보여주고 싶다는 빌런. / 사진제공=플라네타리움 레코드

더블 타이틀곡 중 하나인 ‘핸콕’에서 알 수 있듯, 빌런은 이번 앨범의 영감을 ‘핸콕’‘베테랑’ 등의 영화에서 많이 얻었다. ‘Luhvin It’도 그 중 하나다. 빌런은 “얼마 전 뉴욕행 비행기에서 ‘베테랑’을 봤다. 조태오 역을 맡은 유아인을 보면서 진짜 멋있는 악당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뉴욕의 호텔에 도착해 유아인의 조태오를 떠올리며 쓴 곡이 ‘Luhvin It’”이라고 설명했다. 모두 영어로 쓰여진 ‘Luhvin It’에서는 유일한 한국어 가사인 ‘잘한다’가 귀를 사로잡는다.

“좋은 음악은 언젠가는 수면 위로 떠오른다고 생각합니다. ‘Luhvin It’도 그런 생각으로 만든 곡이에요. 나중에 이 곡이 외국 팬들에게도 사랑받게 됐을 때 한국어 표현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얻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잘한다’를 넣었어요. 해외 팬들을 위한 헌정의 곡이기도 한 이유에요.”

앨범 제목을 ‘뱅크 로버’라고 지은 이유는 무엇일까. 빌런은 “미국 래퍼 YG의 곡 ‘My Nigga’에서 YG가 친구들과의 우정을 말하며 ‘네가 은행을 턴다면 내가 운전을 해줄게’라는 구절을 인상 깊게 들었다”고 했다. 이어 “‘너를 위해 내가 마니또가 돼 줄게’라는 뜻으로 더블 타이틀곡 제목도 ‘마니또’로 지었다”고 덧붙였다.

빌런 ‘뱅크 로버’ 커버 / 사진제공=플라네타리움 레코드

빌런은 한 곡당 믹싱만 50번을 하며 좋은 사운드를 완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 중에서도 그가 가장 좋아하는 곡은 1번 트랙인 ‘구해(Prod. by Ownr)’다. 가장 좋아하는 가사도 이 곡에 수록됐다.

“‘구해’는 주인공이 외계인인데 한국에 불시착하는 내용이에요. 영화 ‘핸콕’에서도 외계인이 땅바닥에 앉으면서 아스팔트가 부서지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 장면 속 BGM(배경음악)도 좋아해요. 또 이 곡엔 ‘더 커야 세상을 구해’라는 가사가 있어요. 세상을 혐오하다가 구하겠다고 나서는 부분이죠. 마치 제가 음악으로든, 어떤 방식으로든 세상을 구할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보여주는 것 같아요. 물론 아직 더 많이 성장해야 하지만요.”

결국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영웅이 되는 ‘핸콕’의 주인공처럼, 독해도 미워할 수 없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는 빌런은 더 많은 공연장에서 관객들과 소통하고 싶단다. 오는 11일에는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뮤지션들(정진우, 준, 가호, 모티)과 함께 레이블 첫 단독 콘서트 ‘POPPIN DOME’(팝핀 돔)도 연다.

“‘뱅크 로버’는 클럽에서 틀기에도 좋고, 한강에서 듣기에도 좋아요. 복잡한 곳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차에서 들으면 그 공간이 바로 자신만의 클럽이 되죠. 저는 샤워할 때 자주 듣습니다. 새 계절에 어울리는 싱글도 준비 중이니 그때까지 ‘뱅크 로버’를 각자의 방법으로 즐겨주세요.”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