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가 어딘데’ 배정남, 2대 탐험대장 ‘등판’…10분마다 당 충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거기가 어딘데’ 배정남/사진제공=KBS2 ‘거기가 어딘데’

KBS2 ‘거기가 어딘데??’의 새로운 탐험대장 배정남이 상식을 파괴하는 리더십으로 웃음을 예고한다.

‘거기가 어딘데??’의 2회 연장이 확정된 가운데 오는 3일 8회가 방송된다. 탐험대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은 두 번째 탐험지인 스코틀랜드의 스카이섬에서 2박 3일동안 트레킹을 하며, 무더위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푸르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중 2대 탐험대장으로 선출된 배정남이 ‘지대장’ 지진희의 그림자를 한 방에 날려버릴 존재감을 폭발시킨다.

앞선 오만 탐험 당시 배정남은 부산 사나이의 상남자 매력이 무색하게 ‘저질 체력’으로 반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배정남은 역할 재분배를 할 때 ‘탐험대장’ 직책을 극구 사양한 바 있다. 그러나 스코틀랜드 탐험 첫날 배정남은 ‘캡틴’이라는 글자가 대문짝만하게 적혀있는 모자를 쓰고 등장했다. 이에 처음부터 탐험대장 자리를 노린 게 아니냐는 의심을 불러일으켰다. 배정남은 “일단 즐기면서 한 번 가봅시다! 가는 길이 곧 길이오!”라며 미리 준비한 듯 비장함 넘치는 출사표까지 던져 의혹을 짙게 만들었다.

본격적으로 걷기 시작하며 배대장은 다소 특이한 리더십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트레킹을 시작한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 대원들에게 다짜고짜 당을 보급하는가 하면, 쌩쌩한 대원들 사이에서 홀로 체력이 방전돼 계속 휴식을 취했다. 또한 배대장은 베이스캠프까지 고작 2km 남은 지점에서 “밥 묵자!”라며 뜬금없는 점심 식사를 선언해 탐험대를 당황하게 했다. 급기야 배대장은 저녁 일정을 묻는 조세호를 향해 “쉬어! 쉬어야지 내가 죽겠는데”라며 패기 넘치는 결단력을 뽐내 되려 조세호를 당혹케 만들었다.

‘거기가 어딘데??’ 제작진은 “배정남표 ‘탐험대장’은 오만 탐험 당시 지진희 대장이 보여줬던 리더십과는 완전히 다르다”며 “배정남의 리더십은 ‘걷는 것의 즐거움을 느끼자’는 스코틀랜드 탐험의 콘셉트와 잘 어울렸다. 보다 낭만적이고 여유로운 탐험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종잡을 수 없는 배대장표 리더십의 실체는 오는 3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