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美 빌보드가 주목한 보컬리스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미국 빌보드닷컴 홈페이지 뉴스 화면 캡쳐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에서 그룹 빅스 레오의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캔버스(CANVAS)’를 조명했다.

빌보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레오의 음반 발매 출시에 맞춰 ‘솔로 가수 변신’을 주목했다. ‘캔버스’의 타이틀곡 ‘터치 앤 스케치(TOUCH&SKETCH)’에 대해 “감각적인 디지털 비트와 겹겹이 쌓인 신스로 이뤄졌다. 숨 쉬듯 노래하는 보컬과 근사한 코러스가 전반과 중반을 장식하고 있으며, 부드러운 가사로 구성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솔로 가수 레오의 정체성을 보여주면서도 그룹 빅스의 댄스 음악 스타일도 녹아 있다”고 평가했다.

‘터치 앤 스케치’의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는 “댄서들과 드라마틱하고 감각적인 안무로 영상을 완성했다”고 덧붙였다.

빌보드는 또 레오가 이번 음반의 전곡을 작사했고, 5곡의 공동 작곡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알리면서, 한층 성장한 음악 실력도 놓치지 않았다.

레오는 신곡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