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개봉일 최다관객 신기록…흥행의 서막 오르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덱스터스튜디오

‘신과함께-인과 연’이 개봉일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하며 새로운 흥행 역사를 기록했다.

역대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한 ‘신과함께-죄와 벌’에 이어 ‘신과함께-인과 연’도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기 시작했다. 개봉 첫 날 124만6332명(누적 관객수 126만8081명,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2일 오전 7시 기준)의 관객을 동원한 ‘신과함께-인과 연’은 118만3516명을 동원했던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기록을 제치고 역대 최고 오프닝 신기록이라는 또 하나의 흥행기록을 달성했다.

여름에 개봉해 1000만 영화의 반열에 오른 ‘명량'(68만2701명), ‘부산행'(87만2673명), ‘택시운전사'(69만8088명)의 오프닝 스코어와 1부 ‘신과함께-죄와 벌’(40만6365명)의 기록을 가뿐히 넘어서며 2018년 여름 극장가 최고의 기대작다운 위용을 과시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 저승 삼차사의 1000년간 이어져 온 인과 연이 공개되며 보다 깊어진 드라마와 풍부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한국 영화 예매스코어 신기록 달성에 이어 오프닝 박스오피스 기록까지 갈아치우며 흥행 질주를 시작한 ‘신과함께-인과 연’은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