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 신원호·인아, 물과 기름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생결단 로맨스’ 신원호/ 사진제공=아뮤즈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의 신원호와 이미운의 케미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 30, 31일 오후 방송된 ‘사생결단 로맨스’ 5~8회에서는 최재승(신원호 분)과 이미운(인아 분)의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주인아(이시영 분)는 길가에 쓰러진 미운의 할머니를 발견해 응급실로 데려갔다. 인아는 할머니의 수술을 기다리며 초조한 감정을 분노로 표출하는 손녀 미운을 안심시켰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불같은 성격을 감추지 않는 미운은 할머니의 수술을 맡았던 한승주(지현우 분)의 막말에 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미운의 할머니를 맡아 케어하던 레지던트 1년 차 재승도 미운의 성격에 백기를 들었다. 할머니 침대를 차지하고 잠이 든 미운을 깨우려다 민망한 자세를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한승주의 내부고발로 병원에 사표를 제출한 주인아는 주변 인물들의 도움으로 개인 병원 개업을 준비했다. 이 곳에서 간호조무사로 나선 미운과 내과 식구 재승의 케미가 그려졌다.

특히 천진난만하면서도 겁이 많은 재승이 불같은 미운을 만나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물과 기름과도 같은 두 사람이 불의의 사고(?)로 엮이면서 원수가 될지 아니면 ‘사생결단 로맨스’로 이어질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호르몬 집착녀 내분비내과 의사가 미스터리 승부욕의 화신 신경외과 의사를 연구대상으로 찜 하면서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