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황정민 “연기에 대한 관성 깨려고 노력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황정민/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이 최근 연기톤이 반복된다는 비판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공작’의 박석영 역을 맡은 황정민을 만났다.

황정민은 “비판들이 속상하기도 하지만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군함도 이후 1년 만에 나온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영화에 황정민밖에 없냐’는 말씀도 하신다. 하지만 그 만큼 제 영화를 많이 보신 거니 감사할 뿐이다. 그래도 다음에는 그런 얘기가 안나오게 해야겠다는 고민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관성을 깨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 솔직히 말하면 작업할 때 늘 해오던 패턴들이 있다. 두 번 고민할 걸 한 번만 하게 되고 조금 쉽게 인물들을 생각하게 되기도 한다”며 “연극하는 선배들이 대사를 뼈로 외운다는 말을 한다. 툭 치면 대사가 알아서 줄줄줄 나올 정도라는 의미다. 이번 작품은 그런 식으로 열심히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오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