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김준한∙황승언, 미묘한 ‘침실 투샷’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시간’/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에서 김준한과 황승언의 침실 투샷이 공개됐다.

지난 3, 4회 방송에서 민석(김준한)은 사건 장소에 떨어있던 자신의 만년필을 발견해 지현의 동생이 죽게된 이후가 채아(황승언) 때문이라는 사실을 인지했다. 민석은 채아를 용의자로 가리키는 증거인 CCTV 영상을 빼돌렸고, 지현에게 동생이 자살을 했다는 거짓말을 했다.

방송을 앞둔 1일 공개된 사진에는 김준한과 황승언이 호텔 방에 함께 모여있다. 극 중 정장 차림을 한 민석이 재킷을 벗어 들고 어색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반면 채아는 침대에서 눈을 감은 채 편한 표정으로 잠들어 있다. 이어 민석이 채아 곁으로 다가가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각자의 연인을 둔 두 사람이 함께 호텔에 가게 된 이유에 궁금증을 키운다.

이 장면은 지난 5월 16일 부산 해운대 한 호텔에서 촬영됐다. 현장에 도착한 김준한은 갑자기 운동을 하는 모습으로 스태프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내 이유를 짐작한 스태프들은 김준한에게 “그런 장면 아니다”라고 농담을 던졌고, 이에 김준한이 머쓱한 미소를 머금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욱이 김준한은 극중 진지하고 묵직한 모습과 달리, 카메라가 꺼졌을 때 틈틈이 춤을 추는 반전 면모로 현장의 기운을 돋우고 있다. 특히 황승언과 ‘흥 커플’의 케미를 발산하며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내고 있다고 한다.

‘시간’ 제작진은 “김준한은 극 중 캐릭터와 달리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이끄는 일등공신이다. 황승언 또한 그런 김준한과 환상의 콤비를 이뤄 더위에 지친 스태프들의 사기를 북돋고 있다”고 귀띔했다.

‘시간’ 5, 6회는 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