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황정민 “실제 북파 간첩과의 만남…눈 읽을 수 없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황정민/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이 ‘공작’ 박석영 역의 실제 모델인 박채서 씨를 만난 소감을 밝혔다.

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공작’의 박석영 역을 맡은 황정민을 만났다.

‘공작’은 실제 있었던 ‘흑금성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극중 박석영은 육군 정보사 소령으로 대북 사업가로 위장해 북의 고위 인사에게 접근한다. 박석영이라는 인물 역시 당시 북파 공작원으로 활동하며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을 사용했던 박채서 씨를 모델로 한다.

황정민은 “눈을 보고 얘기를 나누다 보면 그 사람의 성향이나 심리를 파악할 수 있다. 그런데 (박채서 씨는) 오랫동안 (공작) 일을 하면서 내공이 쌓여서 그런지 몰라도 눈을 읽을 수가 없었다. 벽이 있는 것처럼 턱 막힌 느낌이 들었다”며 박채서의 분위기에 압도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채서 씨처럼) 상대방이 내 눈을 읽을 수 없는 느낌을 표현하는 것이 목표였다”고 말했다. 또한 “뒤풀이 때 (박채서 씨) 사모님이 남편이랑 되게 비슷한 얼굴이 있어서 놀라웠다고 하더라. 박채서 씨도 영화 잘 봤고 뭉클했다고 말씀하셨다”고 모델이 된 인물의 감상을 전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오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