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48’ 이색 별명 가진 연습생, 한초원·장규리·시타오 미우·미야자키 미호

[텐아시아=우빈 기자]

‘프로듀스48’ . / 사진제공=Mnet

Mnet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48’ 연습생들이 1일 특이한 이력과 개성만점 별명을 공개했다.

도발적인 눈빛을 가진 일본 연습생 시타오 미우는 일본 야마구치현의 시골 마을에서 자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라이브 방송 플랫폼인 ‘쇼룸(SHOWROOM)’개인 방송 도중 정전이 되는가 하면, 집 주변에 가로등이 최근에서야 설치 됐다고 언급해 ‘시골 소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프로듀스48’ 첫 회에 강렬한 외모로 등장해 국민 프로듀서들이 걸크러쉬 래퍼일 것이라고 예상했던 한초원은 기획사별 퍼포먼스, 그룹 배틀 평가를 거치는 동안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 정점을 찍은 것은 아름다운 음색과 애절한 표정 연기로 최초 이미지를 완전히 뒤집은 포지션 평가 ‘널 너무 모르고’ 무대. 팬들에게 ‘반전갑’으로 불린 한초원은 보컬&랩 포지션 전체 1등을 차지한 후 일본 야후 재팬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가 하면, 한초원의 ‘한쵸’라는 발음이 일본어로는 ‘반장’을 뜻해 ‘반장’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다

포지션 평가 ‘전하지 못한 진심’ 무대에서 괜찮은 한국어 발음과 호소력 짙은 음색을 드러낸 미야자키 미호는 ‘김먀오’로 불린다. ‘프로듀스48’ 출연 전부터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아 한국어를 꾸준히 공부한 미야자키 미호는 자기소개 1분 영상에서 유창한 한국어를 뽐내는가 하면 녹화 중에도 한일 연습생 간 원활한 소통을 돕고 있디. 이에 한국의 성 ‘김’과 미야자키 미호의 애칭 ‘먀오’를 합한 ‘김먀오’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

포지션 평가에서 탄탄하고 안정적인 가창력을 보여준 허윤진은 학창 시절 미국에서 뮤지컬 공연을 한 바 있다. ‘프로듀스48’ 출연 이후 당시 공연 영상이 팬들 사이에 화제가 되면서 탄탄한 발성과 표현력이 재조명 됐다. 다양한 무대 경험이 경연 무대에서도 힘이 되었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이외에도 웃는 강아지를 닮은 얼굴로 팬들의 마음을 녹인 ‘개죽이’ 장규리와 너구리 닮은 이미지를 어필해 ‘너구리 마코’라는 별명이 붙은 코지마 마코, 그리고 국내 유명 게임 커뮤니티에서 강력한 팬덤을 형성한 아사이 나나미 등 방송을 거듭할수록 연습생 개개인의 매력이 부각되면서 이색 별명과 팬덤이 만들어지고 있다.

‘프로듀스48’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Mnet과 일본 BS스카파에서 동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