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황정민 “이효리가 일당백…연예인 보는 기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황정민/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이 ‘공작’ 촬영을 통해 이효리와 만난 소감을 밝혔다.

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황정민을 만났다.

‘공작’에서는 이효리가 깜짝 출연해 과거 화제가 됐던 삼성 애니콜 CF 장면을 재현한다. 황정민은 이효리의 특별출연에 대해 “효리 씨도 대본을 보셨을 거다. 선뜻 출연하기에는 힘든 이야기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탄행 정국이었고 당시 그 CF를 찍었던 감독이 차은택 감독이었다. 불편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어려웠을 출연 결정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한 ” 저는 효리 씨를 잘 모르니까 (김)제동에게 부탁했다. 그리고 감독님이 직접 편지를 써서 보낸 게 더 효과가 있지 않았을까. 효리 씨가 이 영화에 일당백이었다. 없어서는 안될 인물이었다”며 이효리를 칭찬했다. 이효리를 보고 설렌 마음에 얘기를 제대로 나누지도 못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효리 씨와 감독님이 모니터를 하는데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은 다 뒤에 있었다. 같이 못 앉겠더라. 부끄럽기도 하고 연예인을 보는 것 같기도 했다. 감사하다는 말만 전했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오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