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형규 “SNS 사진 업로드도 아내 김윤아 허락 필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김형규(윗줄 오른쪽) / 사진제공=KBS

밴드 자우림 김윤아의 남편인 김형규가 “SNS에 사진을 올리는 것도 아내의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연은 오는 2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의 1부 코너 ‘해투동’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 특집으로 꾸며진다. 방송인 김가연, 김형규, 아나운서 김보민,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MC 그리로 활동 중인 김동현 등 가족을 위해 힘쓰고 있는 스타들이 출연한다.

앞선 녹화에서 김형규는 모든 일정을 아내에게 확인 받는다고 고백했다. ‘해피투게더3’ 출연을 물론 SNS에 사진을 올리는 데에도 김윤아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웃음 지었다고 한다.

또한 김형규는 아내가 속한 자우림의 전담 매니지먼트를 맡았다면서 실장 직함이 새겨진 명함도 공개했다. “자우림 멤버들이 날 ‘우주 최강 실장’으로 부른다. 소속사에서 월급도 나온다”고 말했다. 더불어 자신이 살림과 육아도 맡아 하고 있다면서 “아들 픽업을 위해 ‘해피투게더3’의 사전 인터뷰 시간도 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김형규의 외조도 이어졌다. 김윤아를 ‘우리 아티스트’라고 칭하며 자우림 홍보에 나섰다. MC 유재석은 김형규를 ‘김 실장님’이라고 부르며 그의 홍보 능력에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