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정훈, 서울대 치의예과 자퇴 “의사 친구가 많을 뿐 치아는 잘 몰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김정훈. / 사진제공=MBC

가수 겸 배우 김정훈이 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치아와 관련된 대화 주제를 거부했다.

UN으로 큰 인기를 얻었던 김정훈은 당시 서울대 치의예과에 다니고 있는 수재라는 사실이 밝혀져 큰 화제를 모았다. 김정훈은 연예 활동과 학업을 병행하기가 힘들어 자퇴를 선택했고, 그의 선택이 또다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정훈은 녹화 당시 “치아 관리는 어떻게 하냐”는 질문이 나오자 작정한 듯 얘기를 풀어내기 시작했다. 그는 치아와 관련된 얘기에 대해 더 이상 물어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드러내면서 “(치과)의사 친구가 많은 거지 나는 하나도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그는 UN의 비주얼 센터를 두고 자신과 최정원이 각각 가지고 있는 생각을 밝히는 한편 최근 일본 활동이 ‘올드함’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김정훈은 차태현 앞에서 차태현이 롤 모델이라고 고백해 차태현을 흐뭇하게 했는데 우울증 극복도 수학으로 하는 그의 특별한 시계가 공개돼 모두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마치 암호 같은 시계에 구준엽은 “난 저런 부호들 50년 만에 처음 본다”고 말해 출연자들과 MC들의 공감을 얻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