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문소리, 총파업 주도…조승우와 전면전 갈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JTBC ‘라이프’ 방송캡처

JTBC ‘라이프’(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에서 문소리가 조승우와 전면전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30∙31일 방송된 ‘라이프’에서는 적자 3과 퇴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세화(문소리)를 비롯해 각 센터장들이 회의실에 모였다. 세화는 “우린 사람 목숨 살리는 의사다. 이 손이 하는 행위는 돈으로 채점할 수가 없단 말이다. 난 이 프라이드 하나로 버텼다”며 파업을 주창했다. 이후 각 의국은 투표로 진행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반면 승효(조승우)는 병원 구조조정을 선언했다. 업무일지를 가지러 온 구조조정실 직원들을 보고 화가 난 세화는 “우리 근무일지가 필요하면 제대로 발급절차 밟아서 제대로 신청하라고 해. 이 따위 실력행사로 나오면 내가 이 병원 관두는 한이 있어도 전부 의료법 위반으로 걸어서 끝까지 갈 거니까 너희들도 본분을 지켜라”라며 센터장들 중 유일하게 그들을 내쫓았다. 이어 투표 결과 파업은 찬성으로 기울었고, 태상(문성근)은 총파업을 발표했다.

세화는 자신들의 안위를 걱정하며 초조해하는 다른 이들과는 달리 줄곧 냉담한 반응인 듯 보였으나, 자신의 직업윤리와 자존심을 건드리는 행동에 대해서는 가차없이 상대를 뭉개 버리는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또한 의국 전체의 의견을 한데 모아야 하는 결정적인 순간에 설득력 있는 내용을 강단 있게 외치며 파업을 주도했고 이는 곧 승효와의 전면전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라이프’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