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FM’ 배우 홍지민, “살은 감정과 의지로 빼는 게 아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뮤지컬배우 홍지민/사진=홍지민SNS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의 스페셜 디제이로 나선 배우 홍지민이 “다이어트는 과학”이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공유했다.

홍지민은 1일 방송된 ‘이숙영의 러브FM’에서 “다이어트는 감정이나 의지로 빼는 것이 아니다. 다이어트는 과학이다. 먹는 칼로리보다 소비하는 칼로리가 많으면 빠지게 돼 있다. 먹는 칼로리보다 빠져나가는 칼로리가 많으면 살이 빠진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은 아침 700kcal, 점심 600kcal, 저녁 300kcal 총 1600kcal를 정확하게 계산하여 섭취한다고 털어놨다.

특히 아침에는 “밤에 자는 동안 노폐물을 배출시키느라 우리 몸은 운동을 많이 한다. 그래서 내 경우엔 아침에 탄수화물을 어느 정도는 먹어줘야 힘이 나더라. 좋은 단백질도 섭취하고 있다”며 연어, 갈치, 가자미, 삼치 등 수산물과 오이, 상추 등의 채소를 추천했다.

또 다이어트를 하려면 운동과 함께 식욕을 제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식욕에 관여하는 부위는 뇌다. 격한 운동을 하고 나면 식욕이 당겨서 내 경우엔 다이어트가 되지 않았다. 뇌를 속이는 운동을 하나 소개하자면 런닝머신을 스피드 5.5에 놓고 빠른 보폭으로 걷는다. 우리 뇌가 식욕을 잊도록 30분 이상 걸으니 그때부터 지방연소가 되었다“고 얘기했다.

홍지민은 오는 3일까지 ‘이숙영의 러브FM’의 스페셜 디제이로 함께한다. 좀 더 많은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이숙영의 러브FM’은 오전 7시~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