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2’ 이특 합류…”진행병은 고칠 수가 없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현실남녀2’/사진제공=MBN

MBN 관찰 예능 ‘현실남녀2’에 합류한 슈퍼주니어 이특이 “진행병을 고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 모습은 오는 10일 오후 11시 방송될 1회에서 공개된다.

최근 열린 첫 녹화에 이특이 모습을 드러내자 주위에서는 “항상 있었던 사람 같다” “어딜가든 동화력 최강인 것 같다”고 그를 치켜세웠다. 또한 출연진은 안정적인 진행 솜씨를 발휘하는 그를 향해 “누가 보면 이특 씨는 원래 계셨던 분인 줄 알겠다. 뭘 해도 자연스러운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특은 “무슨 프로그램을 하든 늘 있었던 사람 같다고 한다”면서 “불치병이 하나 있는데, 바로 진행병이다. 계속 있다. 고칠 수가 없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사실 ‘현실남녀’가 시즌2에 들어오면서 ‘나는 진행만 하면 되겠다’란 생각이 있었는데 포맷이 살짝 달라져서 관찰형 리얼리티로 새롭게 태어났더라”고 말했다. 이어 “맞나요? 매회 주제가 있다면서요?”라고 되물으며 숨길 수 없는 진행 본능을 드러냈다. 그러자 양세형은 “나도 모르는 걸 왜 나한테 물어보느냐”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실남녀2’는 여러 남녀가 보편적인 현실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반응하는지 살펴보는 관찰 프로그램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