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출연 확정…반전의 공학 박사 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현철 /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조현철의 소속사 프레인TPC가 “조현철이 tvN 새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캐스팅됐다”고 1일 밝혔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IT 업계 최대 투자사 대표인 유진우(현빈)가 스페인에서 정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드라마 ‘W(더블유)’와 ‘나인 : 아홉 번의 시간여행’ 등을 집필한 송재정 작가와 ‘비밀의 숲’미세스 캅’ 등을 연출한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극 중 조현철이 맡은 ‘최양주’는 유진우 회사의 공학박사로, 전형적인 덕후 스타일의 게임 전문가다. 컴퓨터에 죽고 컴퓨터에 사는 회사의 ‘브레인’이지만 비관심분야에는 아이처럼 순진무구해지는 반전 매력의 캐릭터다.

영화 ‘차이나타운’의 홍주, ‘마스터’의 안경남 등, 특색 있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충무로의 연기천재’로 떠오른 조현철은 지난 해 tvN 드라마 ‘아르곤’에서 엉뚱한 열혈기자 허종태 역을 맡으며 안방극장에도 얼굴을 알렸다. 영화 ‘척추측만”뎀프시롤:참회록’ 등의 감독이기도 하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올 하반기에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