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수, ‘라이프’ 첫 등장..존재감 각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인수가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낙산 의료원 파견에 맞서 파업을 결의한 상국 대학병원 의료진과 본사 구조조정실을 내세운 구승효(조승우)의 대립이 담겼다.

구승효는 본사 구조조정실을 앞세워 경영구조진단 실시를 명목으로 전 의국의 당직 스케줄표, 근무 평가 기록부터 모탈리티 컨퍼런스 자료까지 수거해 갔다. 그러던 중 암 센터의 특정 날짜 데이터가 삭제된 것을 알고 구승효는 구조실 직원들과 암센터를 찾았다.

레지던트의 약물 오류로 환자가 죽게 돼 그 기록을 삭제한 것. 유인수는 자신의 실수가 밝혀질까 봐 불안해하는 암센터의 레지던트로 등장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자신의 실수로 인해 환자가 죽어 괴로워하는 레지던트의 감정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유인수는 제3회 SAC 청소년 연기경연대회에서 독백 연기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신예 배우로, 지난해 JTBC ‘힘쎈 여자 도봉순’으로 데뷔해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