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키이스트와 재계약..”믿음 재확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려원. /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정려원이 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하며 서로를 향한 굳건한 믿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1일 오전 키이스트는 “정려원과 세 번째 재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키이스트 매니지먼트 대표 홍민기 부사장은 “정려원은 2012년부터 함께 해온 가족이다. 업계의 뜨거운 관심에도 키이스트에 대한 믿음으로 재계약을 체결한 정려원에게 고맙다”면서 “정려원이 보여준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매니지먼트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려원은 2012년 키이스트와 처음 손을 잡고 ‘드라마의 제왕’ ‘메디컬 탑팀’ ‘풍선껌’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에는 드라마 ‘마녀의 법정’을 통해 열연을 펼쳐,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 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기 활동 이외에도 ‘아트스타코리아’, ‘살아보니 어때’ 등 리얼리티 예능은 물론 광고계에서도 꾸준한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