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주지훈 “북한 실정 잘 아는 전문가 도움 받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주지훈이 북한 군인 연기를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공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윤종빈 감독, 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주지훈은 “북한 실정을 잘 알고 있는 선생님이 계셨다. 제가 맡은 정무택 과장 역에 대해 잘 설명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짧게 설명했다. 그는 “그 나이에 비해 북한에서 상당한 고위직이다. 좋은 집안에서 태어나 그 직위에 오르도록 훈련 받은 캐릭터”라며 “리 처장(이성민 분)과 아군이지만 그와 부딪히기도 한다. 사상이 변질될 수 있다고 경계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공작’은 1990년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 요원이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