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캔버스’에 그린 레오의 꿈과 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레오. / 사진제공=젤리피쉬

2012년 데뷔한 그룹 빅스의 레오(정택운)는 17살 때부터 가수의 꿈을 키웠다. 활발한 팀 활동을 하는 한편 멤버 라비와 엘알(LR)이라는 유닛 그룹을 결성해 색다른 모습도 보여줬다. 그가 31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첫 번째 솔로 음반 ‘캔버스(CANVAS)’를 발표했다. 어릴 때부터 키워온 솔로 가수의 꿈을 이뤘고, 마음껏 그림을 그렸다. 그런 의미에서 음반 제목도 ‘캔버스’로 정했다.

‘캔버스’에는 타이틀곡 ‘터치 앤 스케치(TOUCH&SKETCH)’를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7곡이 담겨 있다. 레오는 전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빅스의 멤버가 아니라 가수 레오로서 보여줄 수 있는 개성과 매력을 고스란히 녹였다.

이날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음반 발매 쇼케이스에서 레오는 “멤버들이 없어서 기댈 곳도, 숨을 곳도 없어서 긴장된다”면서도 ‘터치 앤 스케치’와 ‘꿈’을 열창하며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데뷔 6년 만에 솔로 가수로 나선 그는 “빅스로 활동할 때는 하나의 콘셉트를 가지고 여섯 명이 노래와 안무를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퍼포먼스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LR은 라비와 한 무대를 꾸며야 하니까 융합되는 과정이 재미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솔로 음반으로는 무대 위에서 나를 마음껏 보여줄 수 있다”고 했다.

약 3분 30초 동안 무대 위에서 숨을 곳이 없기 때문에 팔 동작 하나까지 세심하게 신경 썼다고 한다.

그룹 빅스 레오. / 사진제공=젤리피쉬

레오는 이번 음반에 대해 “17살 때부터 가진 꿈 중 하나가 솔로 가수 데뷔였다. ‘캔버스’에 좋은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했다”면서 “‘내가 이런 색도 낼 수 있을까?’ 고민했다. 나의 성장 과정을 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음반에 담긴 7곡은 모두 다른 장르이다. 레오의 여러 매력이 돋보인다.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 LE가 피처링에 참여한 ‘커버 걸(COVER GIRL)’, 세련된 비트가 돋보이는 ‘기브 미 섬싱(Give me something)’, 잔잔한 피아노 선율로 녹여낸 이별 이야기 ‘나는 요즘’, 이중적인 가사가 특징인 ‘제스처(Gesture)’, 선 공개곡 ‘꿈’ 등이다.

직접 멜로디와 노랫말을 완성했기 때문에 곡에 대한 애정도 남다르다. 스스로도 “열정을 쏟아부었다”고 할 정도로 심혈을 기울였다. 안무의 손동작 하나, 카메라 앵글까지도 꼼꼼하게 살폈다고 한다.

레오는 가수를 꿈꿨던 17살의 자신을 떠올리며 이번 음반을 만든 만큼 ‘꿈’과 ‘성장’에 집중했다. 그는 “그동안 그리고 싶었던 것을 그려 넣었고, 나로 인해 누군가가 꿈을 갖게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만들었다”고 했다.

팀 활동을 쉬는 동안 ‘마타하리’ ‘더 라스트 키스’ 등 뮤지컬에도 도전한 레오는 성량도 풍부해졌다. 노래를 부를 때의 감정도 더 깊어졌다. 스스로도 “활동을 하면서 성격이 바뀌었고, 뮤지컬을 하면서 감정을 살리는 것도 배웠다. 보컬리스트로서의 기술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음원차트 성적에 대한 기대가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이다. 다만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열심히 하는 방법밖에 없다. 그게 팬들에 대한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스로에게 만족하지 못하고 항상 다그친다는 레오는 “나 역시 꿈을 이뤄가는 중이지만, 꿈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성장했고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 모든 이들이 꿈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활동을 열심히 해서 좋은 음악을 남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