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빅스 레오 “좋은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레오. /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 레오가 “이번 음반에 좋은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레오는 3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솔로 음반 ‘캔버스(CANVAS)’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음반 제목도 ‘캔버스’로 정했고, 다양한 장르의 7곡을 채웠다. 무엇보다 레오는 그동안 쌓은 경험과 음악 실력을 녹여 전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터치 앤 스케치(TOUCH&SKETCH)’는 베이스 연주가 돋보이는 곡으로, 레오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몽환적인 분위기가 특징이다.

레오는 “이번 음반에 그동안 그리고 싶었던 것들을 그려넣었다. 17살 때부터 키워온 솔로 가수라는 꿈을 떠올리며 마음껏 그리려고 노력했다”면서 “저로 인해 누군가가 꿈을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만든 음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런 색깔도 낼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면서 다양한 곡을 담았다. 나의 성장과정을 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