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 “빅스 멤버들, 든든한 나의 기댈 곳”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레오. /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 레오가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3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음반 ‘캔버스(CANVAS)’의 발매 쇼케이스에서다.

레오는 “멤버들 없이 혼자 무대에 오르니 숨을 곳이 없어서 긴장된다.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는 것도 실감 난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나’를 보여줄 수 있는 음반”이라고 소개했다.

레오의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터치 앤 스케치(TOUCH&SKETCH)’를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총 7곡이 담겨있다. 레오가 그동안 쌓은 경험과 음악 실력을 녹여 전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그는 솔로 음반에 대한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빅스 이름을 걸고 하는 활동이니까 열심히 잘 하겠다’고 했더니, ‘부상 조심하라’며 몸을 잘 챙기라고 했다. 기댈 곳이 있는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레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