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오하영 주연 ‘사랑, 시간에 머물다’…연기 호평 속 막 내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에이핑크 오하영/ 사진제공=플랜에이

에이핑크 오하영 주연의 웹드라마 ‘사랑, 시간에 머물다’가 막을 내렸다.

지난 30일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된 ‘사랑, 시간에 머물다’ 마지막화에서는 죽음을 앞둔 유하리(오하영)와 노진우의 운명을 극복하기 위한 타임슬립 여행 이야기가 펼쳐졌다.

오하영은 극 중  미모의 인기 여배우 ‘유하리’역으로 열연했다. 독보적인 미모와 청순함은 물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사랑, 시간에 머물다’는 지난 2월 방영한 ‘사랑, 기억에 머물다’의 후속작으로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탄생하게 된 작품이다. 배우의 꿈을 이룬 유하리(오하영 분)와 그의 연인 노진우(고윤 분) 앞에 펼쳐지는 새로운 에피소드로 타임슬립을 통해 깨닫는 운명과 사랑을 담은 로맨스물이다.

오하영은 가수 외에도 연기자로서 입지를 꾸준히 다져가고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앞서 오하영은 KBS2에서 방영된 ‘그녀를 찾아줘’에서 첫 연기를 펼쳐 국내와 해외 100개국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오하영이 속한 에이핑크는 아시아 투어 일정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