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정종철 아들 정시후 “나는 옥동자 미니미, 엄마 황규림 껌딱지”

[텐아시아=우빈 기자]

‘둥지탈출3’ 정종철과 아들 정시후. / 사진제공=tvN

맨 정종철이 31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3’을 통해 아들 정시후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정종철의 자녀 삼남매 중 장남 정시후는 이날 아빠와 데칼코마니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시후는 “옥동자 미니미”라며 본인을 소개했고, 스튜디오에 모인 출연자들은 정시후가 귀엽다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정종철은 아침부터 푸짐한 밥상을 뚝딱 차려내고, 아내와 아이들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메뉴를 선보였다. 이를 본 박미선은 “이런 남자를 만났어야 했다”며 부러움을 감주치 못했다.

정시후는 엄마 황규림에게 애정을 적극 표현하는 ‘엄마덕후’로 시선을 모았다. 일어나자마자 엄마의 애칭을 부르며 달려가 애정을 적극적으로 드러낸 정시후는 심지어 엄마가 잠깐이라도 집안에서 보이지 않자 엄마를 찾아 헤매는 ‘엄마껌딱지’ 면모를 보인다고.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는 아들 시후가 왜 엄마와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지 그 속마음이 밝혀진다. 그 동안 몰랐던 아들의 속마음에 엄마 황규림이 깜짝 놀라 눈시울을 붉혔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