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박서준 “쉽지 않은 캐릭터 만나 성장했다”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서준. / 사진제공=어썸이엔티

“기대 반, 걱정 반으로 시작한 작품이었습니다. 연기하기 쉽지 않은 캐릭터여서 나름 분석하고 최선을 다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 작품을 보신 이들이 행복하고 공감하셨다면 충분히 만족합니다.”

배우 박서준의 말이다. 그는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박준화)에서 이영준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자신밖에 모르는 대기업 부회장으로 분해 차갑고 당찬 모습과 어릴 적 트라우마로 힘겨워하는 또 다른 얼굴, 더불어 비서 김미소 역의 박민영과의 달콤한 로맨스까지 매끄러운 연기로 매회 좋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박서준은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인데다 접근하기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 왜냐하면 저는 현실적이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추구하는 편인데, 극중 이영준은 나르시스트 설정이라 현실에서는 잘 찾아볼 수 없는 인물”이라며 “다만 배우로서 자기 복제를 하는 것보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선택했다. 작위적인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극에 스며들게 하려고 애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형부터 감정을 어떻게 갖고 갈 것인지, 처음부터 모든 게 숙제인 작품이었다. 단 한순간도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서준. / 사진제공=어썸이엔티

덕분에 박서준은 회를 거듭할수록 이영준의 맞춤 옷을 입은 듯한 연기를 보여줬다. 시청자들도 서서히 아픔을 감춘 채 겉으로는 완벽하고 까칠하게 살아가는 이영준에게 빠져들었고, 그가 눈물을 흘릴 때 깊이 공감했다.

박서준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라는 작품으로 배우, 또 사람으로서 성장했다고 털어놨다.

전작인 KBS2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 이어 연달아 로맨틱 코디디 작품을 선택해 자칫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그 부분이 걱정됐다면 이 작품도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유독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하면서 부각이 된 건 사실이지만, 전혀 다른 모습의 ‘악의 연대기’같은 영화도 했다. 계속해서 다음 작품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으니까 걱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서준은 올 하반기도 쉼 없이 달린다. 곧바로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촬영에 돌입할 예정. 그는 “어떤 작품을 만나 어느 정도 표현할 수 있을지 스스로도 모르겠지만, 자신은 있다. 내가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라면 언제든지 출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책임감을 갖고 연기할 것이니까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