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폭염 취약계층 위해 5000만 원 기부 “더위 이겨내도록 힘 되고파”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방신기,최강창민,콘서트

동방신기 최강창민.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는 31일 “최강창민이 혹서기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냉방용품을 전달해달라며 5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말했다.

최강창민은 기부를 하며 “무더위가 절정을 달리는 중복, 무더위로 고통받는 취약계층을 돕겠다”며 “더위를 이겨내실 수 있도록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는 최강창민의 기부금으로 선풍기·냉풍기·소형 냉장고·제습기 등 물품을 마련해 8월 초까지 지하방·고시원·여인숙·천막 등에 사는 주거취약계층 450여 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최강창민은 꾸준히 선행을 펼쳐왔다. 지난해 11월 포항 지진 피해 당시 멤버 유노윤호와 함께 해당 지역 저소득가정 아동들을 위해 재단에 5000만 원을 기부했고, 지진 이후 보수가 필요한 보육원에도 20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했다.

또 지난 5월 어린이날을 맞아 국내 환아 지원을 위해 초록 우산 어린이재단에 55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귀감이 됐다. 이러한 선행들이 쌓여 최강창민은  1억 원 고액 기부자 모임인 ‘그린 노블클럽’의 116번째 멤버가 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