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음 끌기’ 대회 개최…가수 최재훈의 기록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최재훈을 필두로 ‘음 끌기’ 대회가 열린다.

지난 방송에서는 ‘록발라드 황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최재훈이 20년 만에 TV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31일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는 20년 전과 변함없는 음색의 가수 최재훈의 라이브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그의 주특기인 ‘음 끌기’ 실력이 발휘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최재훈이 새 친구로 등장하자 청춘들은 그를 크게 반기며 ‘비의 랩소디’ ‘널 보낸 후에’ 등 그의 대표곡을 요청했다. 무더위에도 ‘비의 랩소디’를 열창해 감동을 자아냈다.

또한 구본승은 “최재훈이 ‘음 끌기’의 귀재”라며 무려 18초가 넘도록 음을 끄는 모습이 담긴 그의 라이브 영상을 찾아 보여주었다. 청춘들은 감탄하며 즉석에서 ‘불청 배 음 끌기 대회’를 개최했다.

반장인 송은이를 필두로 마을회관에 모인 청춘들은 각자 노래방 18번 곡을 부르며 음 끌기 대회에 참여했다. 양익준 감독이 다크호스로 떠오르며 높은 기록을 남기자 최재훈은 “지금은 이렇게 안 될 거 같다”고 약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잠시 뒤 그가 모두가 놀랄만한 기록을 세웠다는 후문이다.

‘불타는 청춘’은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