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와일드한 느낌 위해 송민호와 작업, 푸짐한 ‘WHERE R U FROM’ 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승리의 ‘WHERE R U FROM’ 인터뷰 영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의 승리가 31일 솔로곡 ‘웨어 아 유 프롬'(WHERE R U FROM) 에 대한 스토리를 밝혔다.

승리는 ‘웨어 아 유 프롬’에 대해 “해외 활동을 하면서 실제로 비행기 안에서 ‘WHERE R U FROM?’이야기를 나누는 손님들을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웨어 아 유 프롬’ 뮤직비디오는 코믹하고 유쾌한 장면 구성을 통해 보는 이들에게 웃음 폭탄을 선사한다. 특히 촬영 현장에서 승리는 대나무를 유쾌하게 물어 뜯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고 흔쾌히 OK 사인을 받아냈다.

승리는 “무게와 폼 잡는 것보다는 즐거움을 드리는 뮤직비디오가 좋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여름 ‘웨어 아 유 프롬’ 뮤직비디오를 보고 시원하게 보내시라고 즐거운 내용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신곡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

‘웨어 아 유 프롬’이 세계 각국의 정상회담장을 배경으로 한 만큼 이번 뮤직비디오 촬영에 다국적 방송인들이 참여했다.

뮤직비디오에서 승리와 첫 호흡을 맞춘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정말 영광이다”고 소감을 남겼다. 샘 오취리는 “많은 사람들이 보면서 춤을 쉽게 따라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무척 즐거운 촬영이었다”며 기뻐했다.

특히 ‘웨어 아 유 프롬’은 YG 선후배인 승리와 위너 송민호가 첫 음악적 호흡을 맞춘 노래로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송민호는 뮤직비디오에도 직접 출연해 강렬한 아우라를 발산했다.

승리는 송민호와 함께 작업한 계기에 대해 “조금 더 영하고 와일드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 랩 피처링을 부탁했다. 덕분에 완벽하고 푸짐한 노래가 완성된 것 같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승리는 “13년 동안 빅뱅으로 활동하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앞으로의 10년은 제가 받은 사랑을 갚는 10년이 될 것 같다”고 팬들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표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