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수애 “박해일은 귀와 마음 열고 있는 허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수애가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상류사회’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상류사회’의 수애가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박해일을 ‘허당’이라고 표현했다.

31일 오전 11시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상류사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박해일, 수애, 변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박해일은 “지난해 봄에 전주영화제에서 만난 수애씨가 ‘이런 작품이 있는데’라고 먼저 제안을 했다”며 “궁금했지만 티를 안내고 얘기를 들었다.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던 배우였다”고 밝혔다.

이어 “수애 씨는 보편적으로 생각할 때 아시다시피 단아하다. 반면에 촬영현장에서는 어떨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수애는 파워풀한 육상선수 같다”면서 “목표를 정하면 옆이나 뒤를 안 돌아보고 쭉 달리는 사람이다”라고 했다.

이에 수애는 “영화제에서 제 욕망을 드러냈다.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며 “박해일 선배는 보시는 것처럼 완벽하다. 이런 표현이 맞을 지 모르지만 정의롭다. 눈과 마음이 그 누구한테도 다 열려있다. 현장에서 가장 많이 의지했다”며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수애는 박해일을 ‘허당’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귀와 마음을 다 열고 있는 허당”이라며 “굉장히 인간적이다. 그게 매력이다”라고 덧붙였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8월 29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