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박해일 “야망있는 캐릭터에 호기심 생겨 출연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해일이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상류사회’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상류사회’의 박해일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야망’있는 캐릭터 때문이라고 밝혔다.

31일 오전 11시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상류사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박해일, 수애, 변혁 감독이 참석했다.

박해일은 “‘남한산성’ 이후 10개월 만에 관객을 만나게 됐다”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제가 맡은 ‘장태준’ 캐릭터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경제학 교수 겸 시민 경제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학자, 우연한 계기로 정치에 입문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박해일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야기의 짜임새가 좋았다. 욕망을 소재로, 폭주하는 기관차처럼 밀어붙이는 힘이 있었다”며 “기존에 했던 역할 중 가장 야망이 있는 캐릭터라 호기심이 생겼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8월 29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