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김태원, “이번 앨범 타이틀곡…700번 수정했다” 완벽주의자 면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에 출연한 가수 김태원이 ‘이번 앨범 타이틀곡을 700번 수정했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1 대 100’에는 부활의 김태원이 출연해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MC를 맡은 조충현 아나운서가 “부활 33주년 기념으로 발표한 곡 ‘꽃’이 700번 수정 끝에 탄생한 곡이라고?” 묻자 김태원은 “부활의 보컬이 현재 10번째인데 그 친구가 아직까지 히트곡이 없다. 보통은 한 곡씩 갖고 나갔었는데…”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래서 그 친구에게 선물을 주기위해서 굉장히 노력한 노래가 ‘꽃’이다. 부활 33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곡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한 조 아나운서가 “박완규씨가 ‘녹음실의 악마’라고 불렀다더라. 뭐라고 혼냈기에 그런가?”라고 질문하자 김태원은 “은유를 사용하곤 하는데… ‘하늘에서 고래가 떠다니는 느낌을 모르나? 그걸 알 때까지 불러야 돼’ 라고 했다. 정작 나는 그 느낌을 모른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