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에 무사부부가 떴다…“권태기 무섭더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부부와 이무송·노사연 부부 회동/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 무사부부(이무송·노사연 부부)가 떴다.

31일 방송될 ‘아내의 맛’에서는 평소 정이부부(정준호·이하정 부부)와 친분이 두터운 무사부부가 특별 출연해 맛에 대해선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극과 극 미식 철학’ 대결을 펼친다. 노사연이 정이부부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줄 만큼 두 부부는 연예계 대표 절친.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정기적으로 식사를 하며 나이를 뛰어넘는 진한 우정을 나누고 있다. 두 부부는 정준호의 단골 고깃집에서 만나 극과 극 식성과 함께 솔직한 현실 부부의 이야기를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사람이 고기 1인분을 먹으면 “입이 짧네!”라고 말할 정도로 한 가지 종류의 고기를 많이 먹는 대식가 무사부부와 조금씩 다양하게 코스처럼 고기를 즐기는 다식가 정이부부의 첨예한 미식 철학이 담긴다.

사람이 4명이면 1인당 2.5인분씩 기본 10인분부터 시작해야한다는 무사 부부와 여러 가지 음식을 조금씩 맛보자는 정이 부부. 두 부부의 식성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하지만 정준호가 특유의 설득력으로 고기 3코스와 밥 2코스를 가자며 꿋꿋했던 무사부부를 설득했다. 결국 두 부부가 정준호의 주도 아래 조금씩 음식 맛을 즐겼다.

또한 출중한 요리 실력을 발휘해 ‘요리 알파고’로는 별명을 얻은 정준호가 고기를 맛있게 먹는 꿀팁을 소개한다. 대식가 무사부부가 이런 맛 코스에 만족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8년차 정이부부, 결혼 25년차 무사부부가 솔직해서 더 충격적인 현실 부부 토크를 나눴다. 두 부부는 자신들에게 찾아왔던, 배우자가 말하는 것도, 숨 쉬는 것도 싫을 정도로 무서웠던 권태기에 대한 아슬아슬한 이야기를 가감 없이 고백했다.

현실 부부의 과감한 토크는 31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