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D-DAY’ SF9, 신곡 ‘질렀어’ 감상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SF9.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에프나인(SF9)이 31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다섯 번째 미니음반 ‘센슈어스(SENSUOUS)’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 준비는 끝났다…처음부터 끝까지 ‘감각 섹시’로 무장

데뷔 때부터 K팝에서는 흔하지 않은 장르를 시도한 SF9이 이번엔 ‘센슈어스 일렉트로닉(SENSUOUS ELECTRONIC)’으로 돌아온다. 타이틀곡 ‘질렀어’는 최근 영국을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프로그레시브 다크 팝 장르이다. 멤버들은 감각적이고 세련된 섹시함을 표현하기 위해 꾸준히 운동하며 탄탄한 몸을 가꿔왔다고 한다. 이를 음악과 안무 등 콘셉트 전면에 촘촘하게 녹였다.

◆ 랩 메이킹부터 자작곡까지…’음악적 성장’

SF9은 음반에도 적극 참여하며 음악의 완성도를 높였다. 영빈·주호·휘영은 ‘셰도우(SHADOW)’ ‘포토그래프(PHOTOGRAPH)’의 랩 가사를 만들고 영빈· 주호·휘영·찬희는 ‘달라’의 작사에 참여하며 SF9만의 색깔을 더했다. 특히 이번 음반에는 주호의 자작곡인 ‘포토그래프(PHOTOGRAPH)’가 수록돼 있어 또 한 번의 성장을 이뤄냈다.

◆ 세계적인 안무가 키오니가 만들어낸 안무

이번 음반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더욱 업그레이드된 안무라고 한다. SF9은 ‘질렀어’를 통해 기존에 보여줬던 칼군무에 섹시한 매력을 더했다.

‘질렀어’의 퍼포먼스는 SF9과 안무가 키오니(Keone)가 작업했다. 안무 담당인 태양과 찬희를 주축으로 멤버 전체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완성했으며 SF9의 뚜렷한 정체성을 담아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멤버들이 다이내믹한 군무와 마이클 잭슨의 문워크를 연상하게 하는 찬희의 독무가 빚어내는 안무는 한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