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한채영 “’사랑받기 위해 훈련해야 한다’는 표현, 좋아하지 않는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사진제공=MBN

배우 한채영이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유기견 임시보호를 대하는 진지한 자세로 뭉클함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는 유기견 임시보호자로 나선 한채영이 강아지 삼남매와 한 발 더 가까워졌다. 

지난 방송에서 유기견 삼 남매를 만나고 핫, 썸머, 루비라는 이름까지 지어준 한채영은 이날 배변 훈련이 전혀 되어있지 않은 삼 남매를 위해 훈련에 돌입했다. 배변 훈련이 돼있지 않는 점이 주인들에게 버려지는 1순위라는 말을 전해 들었기 때문.

이에 걱정으로 가득 찬 그녀는 유기견이 실패해도 화를 내지 않고 훈련을 반복했다. 성공했을 때는 간식 선물과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남다른 노력을 쏟아 부었다.

한채영은 “‘사랑받기 위해 이런 훈련을 해야한다’라는 표현은 별로다. 하지만 훈련이 잘돼야 사랑받는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가족을 잘 맞기 위해 필요한 훈련인 것 같다”며 씁쓸함을 표했다. 잠들기 직전까지도 삼 남매를 바라보며 고민에 빠진 모습도 이어졌다.

또한 절친인 배우 이소연과 함께 도그 요가 센터를 찾아 유기견 삼 남매에게 색다른 외출 시간을 선물했다. 어린 강아지들의 다리 균형감을 길러주고 유대감을 강화하기 위해 도가(도그+요가)에 도전해, 쉽지 않은 자세에도 최선을 다하는 한채영의 모습은 진정한 ‘채영맘’으로 거듭난 그녀의 진심을 돋보이게 한 대목이었다.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