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유혹의 아티스트 변신…첫 솔로앨범 ‘캔버스’ 오늘(31일) 발매

[텐아시아=우빈 기자]

첫 솔로 미니 앨범 ‘CANVAS’를 발표하는 빅스 레오. /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 레오가 오늘(31일)  첫 번째 솔로 미니 앨범 ‘캔버스(CANVAS)’를 발매한다.

지난 2012년 그룹 빅스로 데뷔한 레오는 6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내놓게 됐다. 그동안 그룹 및 유닛 등 다양한 음악 활동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던 레오는 성장한 실력을 첫 미니 앨범 ‘캔버스’에 녹여냈다.

레오는 전곡 작사·공동 작곡 등 앨범 전반에 참여하며 그만의 개성을 강조했다.

타이틀곡 ‘터치 앤 스케치(TOUCH&SKETCH)’는 그루비한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고혹적이고 섬세한 사운드의 곡. 레오가 직접 작사한 이 곡은 손끝이 닿는다는 것과 붓을 그릴 때 등 ‘터치’의 이중적인 의미를 담아 감각 있게 풀어낸 가사가 돋보인다.

이외에도 펑키한 사운드의 레트로곡이자 걸그룹 EXID의 LE가 피처링한 ‘커버걸(COVER GIRL)’,세련된 비트가 돋보이는 ‘기브 미 썸씽(Give me something)’, 피아노 선율에 담아낸 이별 이야기 ‘나는 요즘’, 이중적인 하모니가 인상적인 ‘제스처(Gesture)’, 지난 6월부터 유튜브를 통해 선공개한 ‘꿈’과 ‘프리 템포(Free Tempo)’ 등 총 7트랙이 수록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