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조용하게 강하다…’뜨거운 울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동욱이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에서는 예진우(이동욱)가 매출 평가액 표를 원내 게시판에 공개한 사실을 숨긴 채 의국 회의에 참석하는 장면이 담겼다.

진우는 회의 내용이 파업으로 흐르자 “대의 명분까지 뺏긴 판에 환자를 볼모로 한 파업을 하자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실시간으로 회의 내용을 듣고 있던 승효(조승우)는 자신의 속내를 간파한 듯한 진우의 날카로운 발언에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찾아냈다.

의국 회의를 마친 진우는 복도에서 승효와 마주쳤다. 승효는 매출 평가액 표를 공개한 것을 두고 그에게 도발했다. 그러나 승효의 도발에도 진우는 아랑곳 하지 않은 얼굴로 “급한 마음에 한 오해일 테니, 창피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맞받아쳐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아울러 진우는 지난 날 생명의 중심이 뇌인지 심장인지 2천 년도 더 된 논란거리라고 했던 원장 보훈(천호진)의 말을 되새기며 “나는 피라고 답하고 싶다”고 뒤늦은 대답을 내놨다. 그러면서 “뇌와 심장을 챙기겠다고 팔, 다리를 자르는 게 나의 모교라니, 잘린 자리에서 쏟아질 피로 우리들 집이 물들게 할 순 없었다.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병원을 지켜야만 하는 이유와 확고한 결심을 드러냈다.

이동욱은 나서는 걸 좋아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일만 하던 예진우가 병원을 지키기 위해 변화하는 과정을 깊이 있게 표현했다. 매회 담백하지만 울림있는 내레이션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