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하지원 “화성 기지, 아들 생기면 다시 오고 싶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하지원/ 사진제공=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하지원/ 사진제공=tvN

tvN 화성 탐사 예능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의 하지원이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않았던 속내를 털어놔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3회에서 하지원은 화성 체험에 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 MDRS(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의 둘째 날 미션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하지원은 페루 출신의 크루 아틸라와 함께 설거지를 하던 도중 “이 곳에 다시 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잠시 머뭇거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하지원은 한참을 생각한 끝에 “사실 이 곳에 오기 전까진 화성에 대해 잘 모르고 있었다”며 “서울에 있을 땐 그저 우주인이 될 수 있다는 것에 신났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곳에 와 있는데 정말 많은 감정이 오가는 것 같다. 롤러코스터 같은 기분이다. 정말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며 “어젯밤에 방에 혼자 있을 때는 울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MDRS를 여러 번 경험해 본 아틸라도 ‘폭풍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잠시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 하지원은 곧 “난 이 곳에 와서 196기 크루가 된 게 정말로 자랑스럽다”며 “나중에 한국으로 돌아간 후엔 내 주변에 있는 모든 것들을 더 감사하고 사랑하게 될 것 같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또 “나중에 아들이 생기면 함께 이 곳에 다시 오고 싶다”는 깜짝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아틸라는 “그렇다면 정말로 대단할 것 같다”며 감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격적인 EVA(야외 탐사 활동)에 나선 하지원과 김병만이 통신 두절의 상태에서도 무사히 탐색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이 펼쳐졌다. 하지원은 피곤에 지친 크루들을 위해 직접 더치 커피를 내려 대접하는 모습이 재미를 더했다. 원두 분쇄부터 고난도의 더치 커피 기구 설치까지 척척 해내며 ‘하다방’을 성공적으로 열었다. 나아가 팀원들과 함께 터널 연결부터 태양광 패널 설치까지 적극적으로 나서는 자세로 절로 미소를 자아냈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4회는 오는 8월 5일 4시 4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