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찬성 “‘김비서’, 끝내기 아쉬운 작품..아름답고 행복했다”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2PM 황찬성.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황찬성.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랑이 넘치는 촬영장이었어요. 모두 즐겁게 소통했고, 마음 같아서는 계속 했으면 좋겠어요.(웃음)”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박준화)에서 고귀남 역으로 열연을 펼친 그룹 2PM 황찬성의 말이다. 그는 30일 서울 성수동 한 커피숍에서 텐아시아를 만나 “아름답게 끝낸 작품”이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황찬성이 맡은 고귀남은 극중 기획팀 대리로, 사내 인기투표 1등을 할 정도로 ‘인기남’이면서, 원칙과 완벽을 추구하는 인물이다. 극 초반에는 기존 여러 드라마에서 나온 ‘철벽남’ 혹은 ‘완벽남’으로 보였다. 하지만 어린 시절 겪은 가난에 대한 트라우마로 악착같이 돈을 모으는 등 새로운 면을 드러내면서 극 중반 이후부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고귀남의 자린고비 설정은 황찬성의 아이디어였다. 그는 “원작인 웹툰에는 고귀남의 비중이 크지 않다. 과거 이야기에 대한 설명도 없어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여러 아이디어를 냈다”면서 “감독님이 무척 좋아하시면서 ‘고귀남은 네가 캐릭터를 써’라고 했다”고 떠올렸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고귀남 역을 맡은 배우 황찬성.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고귀남 역을 맡은 배우 황찬성.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황찬성은 “고귀남이 왜 이렇게 열심히 일을 할까, 고민하던 중 돈을 아껴야 한다는 설정을 생각해냈다. 반전이 있는 캐릭터가 매력 있으니까, 돈을 아끼기 위해 회식을 가지 않고 커피를 마시지 않는 등 그만의 행동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그는 극중 김지아 역의 표예진과 알콩달콩 사랑을 키우며 호응을 얻었다. 표예진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무척 재미있었다. 촬영을 마치고 방송을 보면서도 훈훈하고 좋았다. 둘의 결말은 참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갑자기 (러브라인이) 진해져도 이상할 것 같았다”며 “표예진과의 연기 호흡도 자연스러웠고, 서로 칭찬해주면서 응원했다”고 밝혔다.

황찬성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촬영장 분위기가 좋고 제작진·배우의 호흡이 잘 맞으면 작품이 잘 만들어진다는 걸 확실히 느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달 24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뮤지컬 ‘알타보이즈’ 무대에 오른다. 이어 9월에는 일본에서 솔로 팬미팅을 여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