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2’ 커피소년, ‘커피머신’이 된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사진제공= JTBC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사진제공= JTBC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에 출연한 가수 커피소년이 ‘커피 머신’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는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톡투유2’에서는 ‘바보’를 주제로 600여 명의 청중이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평택남부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진 ‘톡투유2’ 녹화에는 행복DJ로 싱어송라이터 커피소년이 동행했다.

이날 MC가 “여름철 하면 떠오르는 노래가 있나요”라고 묻자 커피소년은 “제.주.도.의. 푸.른. 밤’이. 떠.오.르.네.요. 한.번. 불.러.봐.도. 될.까.요?”라며 기계처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커피소년은 “준비한 곡을 소개하기 위해 멘트를 혼자서 되뇌며 연습했다”며 말투가 딱딱해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제동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급기야 커피소년에게 ‘김제동의 방송백서’를 전했다.

또한 감미로운 목소리로 ‘제주도의 푸른 밤’을 부른 커피소년은 노래가 끝나자마자 준비한 ‘셀프 앵콜’을 시작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또다시 커피소년을 위한 ‘김제동의 방송백서’ 강연이 열렸다는 후문이다.

‘커피머신’ 캐릭터를 구축한 커피소년의 감미로운 공연은 3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톡투유2’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