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박세완의 순애보…오해부터 ‘깜찍 분노’까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KBS2 ‘같이 살래요’에서 박세완의 순애보 사랑이 펼쳐졌다.

지난 29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다연(박세완)이 재형(여회현)에게 직진했다.

다연은 재형과 다툰 뒤 화해의 제스처를 먼저 취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혼자 고민에 빠졌다. 이후 다연은 재형을 좋아하는 마음이 큰 만큼 자존심을 지키는 대신 먼저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재형이 급하게 전화를 끊어버리자 큰 충격에 휩싸였다.

엇갈림에도 다연은 재형을 향한 마음을 멈추지 않았다. 속이 상해 먼저 연락을 못했을 뿐이지, 개봉 첫 날 영화를 보기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홀로 영화관에서 재형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전화는 먼저 하지 않겠다고 말하면서도 오매불망 그가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모습이 안타까움과 함께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혼자 집에 돌아가게된 다연은 재형의 전화가 오자 속상함을 느끼는 동시에 내심 반가워했다. 하지만 벨소리 한 번에 끊긴 전화를 보고는 “좀 늦게 받았다고 바로 끊냐. 기다려 주면 안 되냐”라며 불만 섞인 소리를 내비쳤다.

오직 재형만을 좋아하는 박세완의 순애보 사랑은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며 ‘재다 커플’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